구조조정에 브렉시트까지…與野 추경 ‘급물살’

與 “조속 처리” 野 “청사진 제시”

브렉시트(영국 유럽연합 탈퇴)로 국회가 일제히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구조조정에 이어 브렉시트까지 겹치면서 추가경정예산 편성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여당은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고, 야당은 추경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정부가 제대로 추경 계획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대위원장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대위 회의에서 “브렉시트로 세계 경제가 큰 충격에 빠졌고 정부ㆍ여당은 24시간 대응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며 “긴밀한 공조 하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정부 감시체제의 결과를 야당에도 제공하고 (여야가) 협조하고 있다”며 “야당에서도 합리적으로 분석하고 대응하고 있다”고 야권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추경과 관련, “실업대책, 민생대책을 중심으로 추경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이번 추경은 철저히 실업ㆍ일자리 대책, 민생 추경이 돼야 한다. 정치권은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하면 즉시 논의에 착수해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속도전’을 강조했다.

야권 역시 브렉시트 후폭풍을 우려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브렉시트로 유가가 떨어질 수 있고, 그 때문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게 조선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 경제상황을 면밀하게 분석하는 과정에서 추경이 논의될 것”이라며 “막연하게 추경 필요성만 언급하지 말고 정부는 추경을 투입할 때 어떻게 중장기적으로 기반을 튼튼하게 할 수 있는지 청사진을 조속히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한층 정부의 명확한 설명을 촉구했다. 그는 “추경과 관련해 (정부로부터) 어떤 제안이나 연락도 받지 못했다”며 “왜 추경을 하는지, 어느 규모로 하는지 설명도 하지 않는 정부의 대응이 기가 막힌다”고 비판했다.

이어 “추경안을 아직 보여주지도 않은 채 7월 내에 추경이 통과돼야 한다는 정부의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제대로 협조를 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역시 브렉시트를 긴급 현안으로 꼽았다.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당내 테스크포스(TF)를 만들어 정부가 취해야 할 조치를 제안했다”며 “국민의당은 필요한 일이라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추경 편성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는 뜻이다.

박지원 원내대표도 “정부와 함께 정당으로서 할 수 있는 대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이어 “브렉시트를 교훈삼아 박근혜 정부의 국정기조에도 전면적인 전환이 필요하다”며 “이념 및 계층갈등, 양극화, 지역 및 남북갈등에 근본대책을 세우지 못하면 한국도 저항 움직임이 얼마든지 대두될 것”이라고 했다.

김상수ㆍ장필수ㆍ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