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처, ‘라니냐’ 대비 합동훈련 시행

-돌발상황 설정…실감 더한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27일 충북 옥천에서 여름철 국지성 집중호우 대비의 민ㆍ관ㆍ군 합동 현장훈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기상청은 올 여름 후반부 라니냐(La Nina)가 발달, 국지성 집중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한 바 있다. 훈련은 이로 인한 마을고립과 인명피해 예방에 목적이 있다고 안전처는 설명했다.

훈련은 지자체의 신속한 상황판단과 응급복구 자원동원, 주민대피 및 구조ㆍ구급, 맞춤형 이재민 구호 등 재난대처 역량 등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둘 예정이다. 대피 차량의 고립 등 돌발상황도 설정해 훈련 실감도 더할 방침이다. 


안전처는 이번 활동에 지난 훈련간 지적됐던 개선 필요사항들을 보완, 현장에 접목할 계획이다.

현장엔 전국재해구호협회, 지역자율방재단, 대한적십자사 등 유관기관ㆍ민간단체, 군부대 등이 참여한다. 특히 국립재난안전연구원과 KT는 고립 상황 발생시 열영상카메라가 장착된 드론 운용의 역할을 맡았다.

한편 훈련이 끝나면 안전처 차관 주재의 평가단 강평과 지자체·유관기관 등과의 간담회가 이어진다. 이들은 개선방안 등의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이한경 국민안전처 재난복구정책관은 “중앙부처와 지자체, 유관기관, 민관단체간 유기적인 협조 체계를 유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