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ㆍ安, 리베이트 의혹에 휘청…총선 후 지지도 최저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면서 국민의당과 안철수 대표가 흔들리고 있다. 지지도는 총선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고 그간 고수했던 호남지역 1위 자리도 더불어민주당에 넘겨주게 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레이더P의 의뢰로 지난 20일부터 24일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당 지지도는 지난 조사에 비해 0.5%포인트 하락한 15.5%로 집계됐다. 이번 지지도는 4·13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던 3월 5주차(14.8%) 이후 12주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국민의당은 리베이트 의혹이 불거진 이후 4주 연속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새누리당은 0.4%포인트 내린 29.8%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서영교 의원의 ‘가족채용’ 논란에도 불구,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전주와 같은 지지도를 유지했다. 


아울러 더민주는 호남 지역에서 6개월 만에 오차범위(±6.1%포인트)를 넘어 국민의당을 따돌렸다. 더민주의 광주ㆍ전라 지지도는 전주보다 9.7%포인트 급등해 37.2%를 기록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11.8%포인트 폭락해 24.9%로 집계됐다.

안 대표의 지지도 역시 총선 이후 12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안 대표의 지지도는 11.5%로 대전·충청권과 광주·전라, 서울을 중심으로 지지층 일부가 이탈하며 지난 조사에 비해 0.8%포인트 하락했다. 안 대표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23.2%), 그리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21.4%)와의 격차는 더 벌어졌다.

한편, 이번 조사결과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39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무선전화(70%)와 유선전화(30%) 병행 임의걸기(RDD) 방법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8.4%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 참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