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북한 수공 가능성 대비 “유관기관 긴밀히 협조”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군 당국은 북한이 임진강 상류에 있는 황강댐을 무단 방류할 가능성에 대비해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관련 정보를 입수하고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하며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문 대변인은 “현재 수자원공사에서 경보 전파를 하고 해당 군청에서 주민 안전과 관련한 업무를 맡고 있다”며 “군은 지원 요청이 있을 경우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는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안훈 [email protected]]

북한은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황강댐의 수위를 만수위에 가깝게 유지하고 있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강댐에서 물을 무단 방류하면 30여분이면 우리 측 군남홍수조절댐 인근까지 도달하게 된다. 황강댐은 군사분계선에서 북쪽으로 42.3㎞ 떨어진 임진강 본류에 건설한 댐으로 저수량은 3억∼4억t 규모로 추정된다.

우리 측 군남댐에 비해 북한 황강댐 규모가 8배 가량 커 군남댐으로 황강댐에서 무단 방류하는 수량을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어서 우려되고 있다.

앞서 지난 2009년에는 북한이 무단으로 황강댐을 기습 방류해 인근에서 캠핑 등을 하고 있던 시민 6명이 사망한 바 있다.

이후 북한은 우리 측과 댐 방류시 우리 측에 통보하기로 합의했으나, 최근 그 합의를 지키지 않고 다시 기습적인 무단 방류 등을 수시로 감행해왔다.

휴가철을 맞아 임진강 상류 주변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향후 북한의 무단 방류 여부에 대한 정부기관과 지자체, 군 등의 신속한 대응이 요구된다.

문 대변인은 “임진강 상류 북한 지역에 지난해보다 비가 많이 와서 수위가 높아졌다”면서 “최근에는 우리 측에 통보 없이 무단으로 방류한 사례는 있지만 이를 수공(水攻)으로 단정적으로 표현할 수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16∼17일에도 통보 없이 두 차례 황강댐을 방류해 임진강 수위가 갑자기 높아진 적이 있다. 당시 어민들이 생계수단인 어구를 미처 거둬들이지 못해 강물에 어구를 떠내려 보내는 등 상당액의 재산 손실이 발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