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리스트 육상선수, 지카 감염

[헤럴드경제]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자메이카 육상선수 베일리 콜이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고백했다.

미국 NBC스포츠는 26일(한국시간) 케마르 베일리 콜(24)이 자신의 트위터에 자메이카 언론 기사를 올려 지카 바이러스 감염 소식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베일리 콜은 인터뷰에서 “최근 머리를 자르러 가서야 뭔가 이상한 점을 알아차렸다”며 “여자친구가 내 목에 혹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혹을 대수롭지 않게 여겨 이후에도 평소처럼 훈련했다고 한다.

지카바이러스 매개체인 이집트 모기 [사진=게티이미지]

하지만 등이 아프고 근육통이 찾아오는 등 심상치 않은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이후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베일리 콜은 오는 8월 개막하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400m 계주에 출전하기 위해 다음 주 자메이카 대표 선수 선발 대회를 치른다.

그는 “몸에 뾰루지가 나고 눈까지 아프지만 내가 건강하고 모든 준비가 완료됐다는 마음가짐으로 선발전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