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ㆍ정병국 “적당시기 단일화” 與 전대 ‘핵심변수’로…친박계 대응 ‘촉각’

김용태 전 혁신위원장 전당대회 출마선언…“당당히 레이스하되 일정 시점에 앞선 사람에게 힘 몰아주자”

최경환ㆍ유승민 등 ‘좌장급 거물’ 출마 또는 지지 선언도 당권 향방 가를 듯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단 43일 앞으로 다가온 새누리당의 전당대회가 ‘비박(非박근혜)계 단일후보 대 친박(親박근혜)계 다자후보’ 구도로 펼쳐질 가능성이 커졌다.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비박계 김용태ㆍ정병국 의원이 후보 단일화 논의를 순조롭게 이어가고 있는 반면, 친박계에서는 “단일화는 없다”는 목소리가 공공연히 나온다. 이에 따라 최경환ㆍ유승민 의원 등 양 계파 대표주자의 출마 혹은 지지 선언도 더욱 파급력이 커질 전망이다.


김 의원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특히 “(정 의원에게) 당당히 레이스를 진행하되, 일정 시점에 단일화해 앞선 사람에게 힘을 몰아주자고 말씀드렸다”며 후보 단일화 논의가 사실상 합의 단계에 이르렀음을 시사했다. 그동안 비박계 유일의 당권 주자로 인식돼온 정 의원과 ‘당 혁신’을 기치로 발 빠른 협력에 나선 것이다. 비박계 이혜훈 의원도 전당대회 출마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가 앞서 김 의원의 혁신위원장 임명을 강하게 지지했던 점을 감안하면 두 사람의 단일화 역시 어렵지는 않을 것으로 점쳐진다.

반면 친박계는 자중지란에 빠졌다. 서청원ㆍ이주영ㆍ원유철ㆍ최경환ㆍ홍문종ㆍ한선교ㆍ윤상현ㆍ이정현 의원 등 자천타천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인물만 10여명에 이른다. 이정현 의원은 최근 “친박계 당 대표 후보 단일화는 제의도 없었고 받아들일 생각도 없다”며 출마 강행 의사를 드러내기도 했다. 후보난립이 불가피한 것이다. 친박계는 이런 상황을 고려한 듯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 ‘당 대표ㆍ최고위원 분리선출’ 결정 뒤집기에도 나섰다. 당 대표ㆍ최고위원 경선을 통합해 차점자를 최고위원으로 임명하면, 당 대표 배출에 실패하더라도 당내 세력기반을 지킬 수 있다.

최 의원과 유 의원 등 양 계파 ‘좌장급’ 거물의 거취도 전당대회 정국을 요동치게 할 요소다. 만일 두 사람이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화한다면 현재 두자릿수에 달하는 당 대표 후보군은 빠르게 정리될 공산이 크다. 최 의원과 유 의원의 ‘의중’이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의사 표명으로 발현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당 안팎의 혁신 요구를 반영하는 차원에서 3선인 김 의원과 이정현 의원이 각 계파의 ‘대표선수’로 나서게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출마선언에서 “견고한 계파 패권주의로 무장하려는 정치세력을 국민이 응원할리 없다”며 ▷특정 세력의 자의적 당권 개입 원천 차단 ▷수평적 당청관계 정립 ▷대선후보 조기 경선 추진 ▷불공정ㆍ특권ㆍ양극화와 싸우는 정당 만들기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또 다른 당 대표 후보로 지목됐던 나경원 의원은 최근 “원내대표 선거 끝난 지 얼마 안 된 상황에서 제가 나설 때가 아니다”고 전당대회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