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라는 그늘에…’ 서울도서관 외벽 여름철 새 문구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너라는 그늘에 들어서니 나는 바람이 되고.’

서울도서관 외벽에 걸린 ‘꿈새김판’이 여름을 맞아 선보인 새로운 글귀다.

서울시는 27일 아침 서울도서관 정문에 지난달 공모전에서 공동 우수작으로 선정된 배동철(52)ㆍ염상균(39) 씨의 작품을 공동모티브로 ‘너라는 그늘에 들어서니 나는 바람이 되고’ 무안을 게시했다.

618건이 접수된 공모전에는 시인, 카피라이터, 기자 등 전문가로 구성된 문안공모심사위원회의 1차 심사를 통과한 64편 가운데 우수작 두 편이 공동 선정됐다.

꿈새김판 문안선정 위원회는 무더위를 식히는 그늘과 바람을 ‘나’와 ‘너’에 대입해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성을 부각시킨 배동철 씨의 작품을 주목했다. 시원함의 대표 이미지인 느티나무와 그늘을 시각적 이미지로 제시 하는 한편, 아련한 어린 시절의 추억을 상기시켜 따뜻한 느낌을 전달하고 있는 염상균 씨의 작품도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에 우수작으로 선정된 배동철와 염상균 씨에게는 각각 30만원의 문화상품권이 지급된다. 가작 수상자 4명은 각 10만원의 문화상품권을 받는다.

열두번째 꿈새김판 작품인 이번 문안은 8월까지 서울광장 앞 도서관 정문에 설치되며, 가을편 문안 공모는 8월 중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꿈새김판’은 각박하고 바쁜 일상의 시민에게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시민의 삶 속에서 공감하는 메시지를 나누기 위해 지난 2013년 6월부터 서울도서관 정면 외벽에 설치한 대형 글판으로 20자 이내의 순수 창작품만을 대상으로 시민공모를 통해 선정해 왔다.

김남호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아무 생각없이 길을 걷다 문득 올려다본 서울광장 앞 꿈새김판에 걸린 글귀를 보고 힘과 용기를 얻고, 아직은 살아갈만한 따뜻한 세상이라는 마음을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서로서로 그늘이 되고 바람이 되는 존재가 되어 더운 여름을 건강하게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