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 도전 김용태, 공천제도ㆍ당청관계ㆍ대권경선 ‘3대 개혁’ 추진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당 혁신위원장으로 내정됐었지만 친박(親박근혜)계의 반발로 ‘보수개혁’의 뜻을 잠시 접어야 했던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이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특히 “새누리당이 정권 재창출의 희망을 되살리려면 오직 한 길, 용기 있는 변화와 뼈를 깎는 혁신의 길로 가야 한다”며 공천제도ㆍ당청관계ㆍ대권경선 등 3개 부문에서 대대적인 혁신을 예고했다.

김 의원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뼈를 깎는 혁신으로 새누리당을 일으켜 세우고자 한다. 제2의 창당으로 꺼져가는 정권 재창출의 희망을 살려내고자 한다. 대한민국 정치에서 저 김용태가 중대 분수령이 되고자 한다”며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발표했다. 김 의원은 이어 “성찰과 혁신은 고사하고 더 견고한 계파 패권주의로 무장하려는 정치세력에 국민이 박수를 보낼 리 없다”며 “계파 패권주의와 결별해야 한다. 이견을 포용하고 정치발전의 에너지로 삼는 민주주의를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이 27일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김 의원은 ‘3대 당 개혁안’을 발표했다. 가장 먼저 지목된 것은 역시 ‘계파’다. 김 의원은 “삼권분립의 헌법적 가치와 당헌 당규를 훼손하는 외부 또는 당내 특정 세력의 자의적 당권 개입을 원천 차단하겠다”며 “당대표가 된 후 6개월 이내 선거 때마다 당을 혼란과 위기로 빠뜨렸던 공직 후보 선출제도를 과감히 개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헌 당규는 헌법만큼이나 개정하기 어렵도록 만들어 권력적 편의와 특정 계파의 정략적 의도에 따라 당내 법치주의가 흔들리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김 의원은 이어 “박근혜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수직적 당청관계를 근본적으로 고치겠다”고 주장했다. “지난 총선에서 국민은 협치 없이는 국정운영이 불가능한 3당 체제를 만들었으며, 3당의 협치에는 청와대와 국회의 협치가 필요하고 그보다 먼저 청와대와 여당의 정상적이고 원만한 협조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 김 의원의 판단이다. 그는 “그래야 박근혜 정부가 국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다”며 “이것은 박근혜 대통령은 물론 나라와 국민에게도 너무 중요한 일”이라고 수평적 당청관계를 강조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대선후보 조기 경선 추진’을 내세웠다. 내년 초부터 6개월 이상의 장기 레이스를 통해 야당에 맞설 강력한 대선 후보를 만들어내겠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총선 패배 이후 당 대선후보들이 본인들의 객관적 역량과 상관없이 거의 대부분 상처를 입은 게 솔직한 현실”이라며 “이대로 앉아서 ‘어떻게 되겠지’ 하고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아직 출마 여부가 불분명하므로 강력한 대선 후보를 만들어 내기 위한 ‘조기 경선 레이스’가 필요하다”고 거듭 촉구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이 불공정, 특권, 양극화와 가장 앞장서 싸우는 정당이 되도록 만들겠다”며 “대한민국은 지금 ‘유전무죄-무전유죄’, ‘전관예우’ 등으로 표현되는 사법 정의의 문란, 수저 계급론으로 회자되는 양극화의 심화로 크게 위협받고 있다. 공동체의 존립을 위협하는 불공정과 특권에 맞서 싸우고,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당의 정책, 입법 역량을 쏟아 붓을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