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지도부, 서영교 ‘가족 채용’에 “진심으로 사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서영교 의원의 ‘가족 채용’ 논란에 대해 사죄하며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는 당 소속 서영교 의원의 문제에 대해서 이번에 국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당무감사를 통해 상응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어떤 특정한 목표를 내걸고 그것이 정당한 것이기 때문에 과정에서는 도덕적 불감증이 있다고 하더라도 마치 지나갈 수 있다는 의식에서 철저히 벗어나지 않으면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없다는 것을 우리 모두가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추후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초선 의원 시절 누가 설명해주는 사람 없어서 으레 관행으로 괜찮지 않겠느냐고 생각해 실수를 범하기 쉽다”며 “원내 차원에서 언론에 지탄을 받은 사례를 정리해 의원실에 통보하여 같은 실수를 범하지 않도록 대책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우 워내대표는 또 “특히 보좌진 채용 기준과 후원금 낡은 관행 잘 정리해 의원실에 잘 알려 똑같은 짓을 범하지 않도록 원내대책을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