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이란서 2200억원 규모 해수담수화플랜트 첫 수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두산중공업은 이란 민간기업인 사제 사잔(Sazeh Sazan)과 2200억원 규모의 RO방식 사코(SAKO) 해수담수화플랜트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이란 경제제재 해제 이후 글로벌 기업 가운데 이란 해수담수화 시장 에서의 첫 수주다.

앞으로 두산중공업은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공급 및 유지보수를 일괄 수행하게 되며 2018년 10월 준공해 12년간 유지보수를 담당하게 된다.


이란 남부 호르무즈간 주의 주도인 반다르아바스 지역에 건설되는 이 플랜트는 광산용 담수를 생산하며, 하루 담수생산량이 약 20만톤으로 67만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윤석원 Water BG장은 “지난 4월 이란 상하수공사(NWWEC)와 워터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이란 시장 진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고, 지난 5월 한-이란 정상외교 이후 이번 ‘사코’ 수주가 가시화됐다”면서 “첫 수주를 발판으로 2018년 20억 달러로 전망되는 이란 워터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앞서 지난 5월에는 4500억원 규모의 쿠웨이트 ‘도하(Doha) 1단계’ RO 방식 해수담수화플랜트 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 RO(Reverse Osmosis, 역삼투압) : 역삼투압 효과를 이용, 해수에 압력을 가해 반투막 필터(Membrane)를 통과시켜 담수를 생산하는 방식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