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이란서 2200억원 규모 해수담수화 플랜트 첫 수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두산중공업은 이란 민간기업인 사제 사잔(Sazeh Sazan)과 2200억원 규모의 RO방식 사코(SAKO) 해수담수화플랜트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이란 경제제재 해제 이후 글로벌 기업 가운데 이란 해수담수화 시장 에서의 첫 수주 사례임. 두산중공업은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공급 및 유지보수를일괄 수행하게 된다. 2018년 10월 준공해 12년간 유지보수를 담당하게 된다. 

두산중공업 윤석원 Water BG장(왼쪽)과 발주처인 사제 사잔(Sazeh Sazan)의 레자 하다디안(Reza Haddadian) 회장이 계약서에 서명을 한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