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레이싱 최고 실력자 가린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드론레이싱 분야의 최고 실력자를 가리는 랭킹전이 국내 최초로 열린다.

KT(회장 황창규)가 오는 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자사가 후원하고 한국드론레이싱협회(KDRA)가 주관하는 ‘제1회 대한민국 드론레이싱 랭킹전’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드론레이싱’은 드론으로 속도 대결을 펼치는 경기로, 드론에 장착한 카메라를 통해 ‘1인칭 시점(FPV, First Person View)’의 빠른 속도감을 느낄 수 있는 레저 스포츠다.

6월 27일부터 7월 1일까지 FPV(First person view) 사전 등록을 통해 참가 신청을 받는다. 총 100~150여 명의 선수들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KT 드론레이싱팀 기가파이브(GiGA5) 소속의 김민찬 선수, 손영록 선수가 ‘제1회 대한민국 드론레이싱 랭킹전’ 을 소개하는 모습.

랭킹전은 참가 신청 선착순으로 4명씩 조를 이뤄 1라운드당 3바퀴를 비행, 총 3라운드 경기를 진행해 이중 가장 빠른 1바퀴 랩타팀을 기록으로 측정한다.

경기는 참여 선수 외 일반인들에게도 공개된다. 관람을 원하는 경우 랭킹전이 시작하는 오전 9시부터 오후 18시까지 KT 위즈파크를 방문하면 된다.

KT는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대한민국 드론레이싱 랭킹전’을 정기적으로 열어 드론 스포츠의 저변 확대 및 선수 육성에 힘쓸 계획이다.

이동수 KT 마케팅부문 IMC본부장은 “지난달 국토부와 함께 진행한 ‘기가 드론레이싱 왕중왕전’에 이어 이번 랭킹전을 통해 다시 한번 KT가 드론 스포츠의 다양화 및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는 국내 및 해외시장에 KT의 Drone No.1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