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성추문’ 이주노, 이태원 클럽서 성추행…곧 경찰 소환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서태지와 아이들 이주노가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다.

2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새벽 3시께 이태원 소재 한 클럽에서 양모(29ㆍ여)씨와 박모(29ㆍ여)씨가 이주노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이주노를 성추행 혐의로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클럽에서 춤을 추는데 어디서 왔냐며 치근덕거리더니 갑자기 끌어안고 가슴을 만지고, 뒤에서 하체를 밀착했다”고 진술했다.

양씨와 박씨는 이날 오후 7시 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사건이 발생하고 몇 분 후 생각해보니 기분이 나빠서 신고를 했다고 진술 했다.

[사진=OSEN 제공]

경찰은 현재 클럽 내부 CCTV를 확보한 상태이나, 어둡고 화질이 좋지 않은 데다 사람이 많아 피해 사실이 명확하게 찍히지는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범행을 바로 본 제 3의 목격자도 없는 상태다.

최초 보도의 내용과 달리 이주노가 클럽 주인을 폭행한 사실은 없었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 여성들은 “사건이 발생하고 몇분 뒤 기분이 나빠서 신고 했다”고 진술해 당시 이주노가 자리를 뜬 뒤 신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날 중으로 이주노의 연락처를 확보하고 출석 요구를 할 예정이다.

이주노는 2002년 이미 한 차례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된 적이 있다. 당시 피해자와의 합의 등을 고려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주노는 지난해 사업자금 1억여 원을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되기도 했다.

이주노는 23살 연하의 아내 박미리 씨와 사이에 2011년 첫 딸을 얻었고 2012년 결혼식을 올린 후 2013년 아들을 낳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