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슈퍼도 ‘프리미엄 푸드 마켓 시장’ 진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롯데슈퍼가 오는 30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LOTTE Premium Food Market’ 도곡점을 열고 프리미엄 슈퍼마켓 시장에 진출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존의 오프라인 슈퍼마켓은 대내외 적인 여건으로 성장에 한계가 온 상황이고 온라인 식품시장도 가격만을 앞세워 성장하고 있기에 앞으로의 슈퍼마켓은 상품 고급화로 차별화 전략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 5월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동향에 따르면 소득 상위 20%의 월 평균 소득은 전년 동기대비 1.8% 증가한 반면, 하위 20%는 0.9% 감소했다. 갈수록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는 것이다.


가격을 가장 중시하는 계층과 소득이 높아 가격에 연연하지 않고 품질과 가치를 중시하는 계층이 갈수록 뚜렷이 나뉘고 있다.

이에 롯데슈퍼는 정체된 슈퍼마켓 시장의 새로운 활로를 찾고 성장하는 프리미엄 식품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기존의 프리미엄 시장의 주요 고객이었던 40~50대는 물론, 가치를 중시하는 30대 고객까지 폭넓은 고객을 타겟으로 하는 프리미엄 슈퍼마켓 시장에 뛰어들게 되었다.

롯데슈퍼가 새롭게 선보이는 ‘LOTTE Premium Food Market’은 대중적인 프리미엄 슈퍼마켓을 표방한다. 즉, 프리미엄을 추구하면서도 대중성을 놓치지 않아 슈퍼마켓의 근간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특정 소수 계층만을 위한 프리미엄 마켓이 아니라 프리미엄급 상품과 함께 대중적인 상품도 함께 판매하는 슈퍼마켓이다.


‘LOTTE Premium Food Market’은 총 7000 종류의 상품으로 구성된다. 이 중 약 56%인 3900여 상품은 기존의 롯데슈퍼 중 고급상권의 점포에서도 한정적으로 취급 가능한 수준의 상품으로 구성되고 41%인 2900여 상품은 백화점 식품관이나 프리미엄 전문 식품 매장 수준의 상품이, 상위 3%인 215개 품목은 오직 ‘LOTTE Premium Food Market’에서만 단독으로 판매하는 최상위 프리미엄 상품으로 구성된다. 따라서, LOTTE Premium Food Market은 소득 상위 10%에서 30%까지 비교적 넓은 계층의 소비자가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을 했다.

1호 점인 도곡점이 위치한 강남지역에도 추가 출점이 가능하고, 성남 일산 등 수도권 위성도시 중 소득 수준이 높은 곳, 부산 대구 등 광역시의 고소득 주거지 등 전국에 진출 가능 한 곳이 많다.

또한, 상대적으로 작은 매장규모를 갖추어 추가 출점에서도 유리하다. 1호 도곡점의 경우 면적이 약 1600㎡으로 SSM에 비해서는 큰 규모이지만 기존의 프리미엄 식품점에 비해서는 작은 규모다.

LOTTE Premium Food Market 1호점인 도곡점은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주상복합 건물인 아카데미스위트에 위치한다. 지하철 3호선 도곡역과 매봉역 중간 지점인 이곳은 타워팰리스를 비롯하여 도곡 렉슬, 대치 래미안, 멀리는 은마아파트까지 강남의 대표적인 고속득 계층이 거주하는 배후 상권에 놓여 있다.

매장 반경 최대 3km 지역까지 냉장 배송 서비스가 된다. 배송 시간은 구입 후 2시간 이내이며, 직접 구매 상품을 가져가는 고객에게는 차량까지 구매 상품을 운반해 주는 포터서비스가 시행된다.

정식 오픈일은 오는 6월 30일이며 하루 전날인 29일 오후 2시부터 프리오픈 되어 미리 매장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당일 1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장바구니로 활용 가능한 에코백을 증정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