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이트ㆍ가족채용 의혹에 고개 숙인 2野 수장…“송구스럽다”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지도부가 27일 일제히 국민을 향해 일제히 고개를 숙였다. 더민주는 가족채용과 논문표절 시비에 휘말린 서영교 의원에 대해서, 국민의당은 일파만파 퍼진 리베이트 의혹을 놓고 “죄송하다”며 엄정한 조치를 약속했다.

김종인 더민주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근 서 의원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불공정한 특권이나 우월적인 의식을 갖는 데 대해서 (국민들이) 매우 민감하게 반대의 뜻을 표시하고 있다고 본다”며 “문제에 대해서 이번에 국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지난주 비공개 비대위 회의에서 서 의원에 대한 당무감사를 직접 지시한 바 있다. 


김 대표는 이어 이번 주 서 의원을 대상으로 진행될 당무감사에 대해선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만약 그렇지 않는다면 도덕적인 지탄 면할 수 없고 그렇게 되면 국민은 저희 당으로부터 점점 멀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날 국회 내 다른 장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또한 리베이트 의혹을 다시 언급하며 사죄의 뜻을 표명했다.

안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자신의 복심인 박선숙 의원의 검찰 출두와 관련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다”며 “검찰 조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고 단호하게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essentia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