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대표팀 은퇴 암시…“대표팀 커리어는 끝났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아르헨티나의 인기 축구선수 리오넬 메시가 대표팀 은퇴 의사를 내비쳤다.

27일 오전 9시(한국시간) 미국 뉴저지 주(州)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코파아메리카 센테나리오 결승에서 아르헨티나가 칠레에 패해 우승을 놓쳤다.

아르헨티나와 칠레는 0-0으로 전후반을 마치고 승부차기로 승부를 결정 지었다. 메시는 승부차기 첫번째 키커로 나섰지만 실축했고 아르헨티나는 그대로 칠레에게 승기를 내어주며 2-4로 패배했다.


현지 매체들은 메시가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커리어는 끝났다”며 “대표팀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다는 것이 몹시 슬프다”고 대표팀 은퇴를 암시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그의 대표팀 동료 세르히오 로메로는 “메시가 경기에서 아깝게 져서 흥분한 상태로 말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번 상황을 극복하고 다음에도 (대표팀에)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메시의 발언을 수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