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시장에서 한국 세탁기 인기, 특허로 이어간다

-2015년도 세탁기분야 미국특허, LG전자·삼성전자 1, 2위 차지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한국 가전업체의 세탁기는 최근 미국 가정용 세탁기 시장에서 2, 3위 점유율을 차지할 정도로 선호되는 상품이고, 특히 드럼세탁기 부문에서는 시장 점유율이 1,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 이런 가운데, 한국 가전업체들이 미국 세탁기 시장에서의 경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특허권 확보에도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청장 최동규)에 따르면, 최근 미국 특허청에 등록된 세탁기 분야 특허를 살펴보면, LG전자가 최근 3년간 230건 이상 특허권을 확보해 세탁기 분야에서 특허등록건수 1위를 매년 굳건히 지키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도 지난 2015년 특허등록건수가 3년 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된 40건 이상에 이를 정도로 최근 미국에서의 특허권 획득에 힘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탁기는 빨래에 투입되는 노동력을 획기적으로 줄여 여성의 사회활동을 크게 늘림으로써 세상에 큰 변화를 가져온 발명품으로 시대적 요구에 따라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진화하고 있다. 과거의 세탁기 분야 특허출원들은 주로 절전·절수, 진동 감소 등의 친환경, 고효율 기술 관련 출원이 주류를 이루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고성능 뿐만 아니라 사용자 불편을 해결해주는 프리미엄 기능을 채용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고, 이에 따른 특허출원이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

예를 들면, 애벌빨래와 본빨래를 한 번에 할 수 있어 편리성을 높인 세탁기, 왼손잡이 사용자를 위해 도어의 개폐방향을 바꿀 수 있는 세탁기, 가족의 빨래를 분리세탁하여 가족 개인의 감성을 고려한 세탁기, 시중에서 판매되는 세제통을 연결하고 세제를 자동으로 공급하는 세탁기, 세탁 도중에 세탁물을 투입해 다시 세탁기를 돌려야 하는 불편을 해소한 세탁기 등의 한국 가전업체의 기술이 미국에 특허등록되거나 출원돼 있다.

앞으로도 시장 경쟁력을 유지하거나 높이는 차원에서 특허권 확보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올해, 중국 가전 업체인 하이얼과 메이디는 각각 GE와 도시바의 백색가전분야를 인수했는데 특히 하이얼은 2015년 미국 가정용 세탁기 시장 점유율 6위ㆍ특허등록 5위 업체인 GE를 인수함으로써 미국 시장에서 한국 업체들을 추격키 위한 활동을 강화할 것이란 예상이기 때문이다.

특허청 이현구과장(생활가전심사과)은 “세계 세탁기 시장에서 경쟁업체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서 변화하는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혁신적인 기술을 끊임없이 개발하는 한편, 이를 특허로 보호해,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아울러 이를 기반으로 소비자에게 브랜드 가치가 높은 업체로서 자리매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