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캉스 D-30, 몸매 관리를 위한 5가지 팁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최근 온라인 취업포털 사이트 사람인이 남녀 1206명을 대상으로 올해 여름 휴가 계획을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44%)가 7월 넷째 주와 8월 첫째 주에 여름 휴가를 가겠다고 답했다. 어느덧 바캉스 시즌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바캉스는 설레지만 비키니, 래시가드 등 몸매 노출이 많은 옷을 입어야 한다는 것 때문에 고민이 앞서는 사람도 많다. 휴가 전 바쁜 업무로 시간과 돈을 투자하며 몸매 관리에 신경 쓰기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일상 속 작은 습관의 변화가 우리 몸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바캉스 D-30, 몸매 관리에 도움이 되는 5가지 팁을 공유한다.

사진=123RF

▶아침식사는 반드시=다이어트를 위해 아침을 굶기로 결정했다면 생각을 바꾸는 것이 좋다. 아침을 굶으면 공복감이 길어져 점심, 저녁에 폭식으로 이어지기 쉽다. 그러나 바쁜 아침에 매번 식사를 챙겨먹는 것 또한 쉽지 않은 일. 이럴 땐 간편하면서도 영양소가 풍부한 체중조절용 시리얼이 도움이 될 수 있다.

▶강도 높은 운동보단 조깅=‘다이어트’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운동이다. 단기간 다이어트를 위해 많은 땀을 흘리며 무거운 중량의 무산소 운동을 하는 것이 무조건 좋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갑자기 강도 높은 운동을 하게 되면 몸에 무리를 줄 수 있을 뿐 아니라 오히려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하게 될 수 있다. 따라서 갑자기 무리한 운동보다는 매일 30분~1시간 정도 조깅을 하며 땀을 흘리고 식단 조절을 철저하게 하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다.

▶수분은 충분히=다이어트를 할 때 수분 섭취는 가장 중요하다. 물을 흡수하고 배설하는 과정에서 신장이 상당한 에너지를 소모하기 때문에 도움이 된다. 물이 가장 좋지만 계속 물만 먹기는 힘들다면 칼로리는 빼고 맛을 추가한 수분 보충 음료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간식, 피할 수 없다면 좋은 것만=다이어트할 때 간식이 금물이라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간식의 유혹을 뿌리치기란 쉽지 않은 법. 간식도 잘 활용하면 공복감을 해소하고, 부족한 영양소를 채우는 데 도움이 된다. 리얼푸드에 따르면 비타민, 단백질,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견과류 등은 좋은 간식이 될 수 있다.

▶스트레스는 다이어트의 적=‘만병의 근원’ 스트레스는 다이어트에도 독이 된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신체는 ‘코티졸’이라는 호르몬을 과다 분비하게 되는데, 이 코티졸은 식욕조절을 어렵게 만들어 과식이나 폭식을 유발할 수 있다. 스트레스가 쌓인 다이어트 족들이 자신도 모르게 먹고, 그로 인해 늘어난 체중 때문에 또 스트레스를 받아 과식하는 악순환을 반복하게 되는 것이다. 다이어트를 결심했다면 식단 조절, 운동과 함께 스트레스 해소도 필요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