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국내 ICT 산업에 중장기적 부정적 영향 우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영국의 브렉시트(EU 탈퇴) 결정이 우리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에 중장기적으론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27일 과천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브렉시트가 국내 ICT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나 중장기적으로는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현재 ICT 산업의 대(對) 영국 수출 비중은 0.7%로 미미한 수준이다. 직접 투자비중 또한 약 3억달러로 크지 않아 단기적으로 브렉시트가 국내 ICT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금융시장 불안과 투자ㆍ교역 요건의 악화가 지속돼 신흥국의 경제 상황이 나빠질 경우 국내 ICT 산업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최 차관은 “세계 금융시장의 안전자산 선호로 인해 달러와 엔화 강세가 이어지고 있는데, 단기적으로는 ICT 수출에 긍정적 측면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우리나라는 중국, 미국과 경쟁하고 있어 수출 구조를 종합해 볼 때 엔화 강세에 따른 영향도 제한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래부는 브렉시트에 따른 불확실성이 가중되는 글로벌 경제 환경과 산업 여건에 적극 대응, 우리 기업과 ICT 산업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