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세계질서 흔들…韓 외교도 시험대

-‘통합과 협력’에서 ‘고립과 보호무역’으로 전환 가능성

-브렉시트 이어 트럼프도 변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ㆍBrexit)로 단합과 통합의 역사가 중대한 도전을 맞으면서 우리 정부도 ‘걷지 않은 길’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외교부는 지난 24일 브렉시트 결정 이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중장기적으로 대(對)유럽ㆍ대영국 외교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박근혜 정부 들어 통상 업무가 산업부로 이관됐지만 브렉시트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외교적 노력도 함께 수반돼야 하는 만큼 긴장의 끈을 바짝 쥐고 있다. 27일 외교부 당국자는 “당장 경제적 영향에 대한 관심이 높은 국면에서 외교부도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브렉시트에 대해 “단합된 EU가 세계 안보와 번영에 효과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해 영국의 EU 잔류를 기대하는 모습을 내비쳤다. 이제 외교부로서는 ‘원치 않은 길’을 가게 된 셈이다.

더 큰 문제는 브렉시트가 2차 세계대전 이후 통합의 방향으로 이어온 세계사적 흐름을 바꾸는 출발점 혹은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영국에 이어 핵심국가인 프랑스에서까지 EU 탈퇴 여론이 높아지는 것은 ‘도미노 탈퇴’ 우려를 키우고 있다. 특히 올해 연말 미국 대선에서 고립주의를 내세우는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우리 외교안보에 끼치는 심각성은 더해진다. 19세기 말~20세기 초 제국주의를 설명하는 고립주의, 보호무역 등이 그간 이를 극복하기 위해 앞장서온 영국과 미국에서 나타났다는 점에서 통합과 협력으로 이어져온 외교지형이 근본적으로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곧 강대국이 주도하는 부정적인 세계 지형 재편의 틈바구니에서 우리 외교가 중대 고비를 맞게 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박원곤 한동대 교수는 “세계 흐름은 우리가 어떻게 조절하고 통제할 수 없지만 그에 대한 대응은 충분히 할 수 있다”며 “근본적인 변화와 역동에 정부와 정치권이 선제적으로 나서서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외교안보 전문가는 “국민들도 정부도 이제껏 강대국을 의식하고 그 결과에 따라 행동하는 ‘중진국 발상’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는 동북아 지역의 핵심 리더라는 생각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