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청원 신뢰성 논란?…“7만 건 이상의 허위 서명 삭제 중”

[헤럴드경제=김소현 인턴기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투표 결과에 승복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영국 하원 공식 홈페이지에 브렉시트 재투표 청원에 서명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청원에 서명한 인원 중 다수가 해외에서 청원에 서명한 점 등을 들어 청원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영국의 매체 데일리메일은 최근 영국 하원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 중인 브레시트 재투표 청원의 신뢰성에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원에 서명한 350만 명의 인원 중 4만 명에 육박하는 이들이 미국, 독일 등 영국의 유럽연합 잔류를 지지하는 해외 국가에서 서명했다.

영국 하원 청원 페이지(UK Government and Parliament) 캡처

청원 위원회는 이와 관련해 “해외에서 청원에 서명하거나 한 번 이상 서명하는 것은 범죄는 아니지만 청원의 신뢰성을 손상시키는 행위”라며 “지금까지 7만 7000건가량의 허위 서명을 삭제했으며 청원의 신뢰성을 유지하기 위해 부적절한 서명은 계속 제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 브렉시트 재투표를 요구하는 청원을 발의한 사람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주장하는 브렉시트 지지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모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인 윌리엄 올리버 힐리는 “투표율이 75% 미만이며 탈퇴와 잔류 측 모두 60%를 득표하지 못했다”며 “중대 사안인 만큼 재투표 규정을 적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며 청원 페이지를 개설했다.

그는 당시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국민투표에서 통과되지 않을 것에 대비해 미리 청원 페이지를 개설해 둔 것이었다.

하지만 투표 결과 영국의 브렉시트가 현실화되었고 이에 아이러니하게도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유럽연합 잔류파들이 그의 청원 페이지에 서명하기 시작했다.

영국 하원은 서명자 10만 명 이상의 안건은 항상 검토 과정을 거쳤다. 이번 안건은 오는 28일 청원 위원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