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후폭풍]朴대통령 “우리경제 중요고비…필요한 모든 조치 시행”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지금 우리 경제는 중요한 고비를 맞고 있다”며 경종을 울렸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브렉시트를 비롯한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와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안보위기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구조조정을 본격 추진해야 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영국의 브렉시트와 관련, “세계 금융시장이 크게 요동치고 있고 우리 주식시장과 외환시장에도 파장이 미치고 있다”며 “향후 파운드화와 유로화의 가치가 변동될 것으로 예상되고 세계 경제여건이 취약한 상태에서 브렉시트가 발생했기 때문에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은 더 커지고 글로벌 교역이 위축될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브렉시트에 대한 대책으로는 “범정부 차원의 위기대응체제를 물샐틈없이 유지해야겠다”면서 “시장상황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과 함께 시장안정화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시행해 우리 경제에 미치는 파급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글로벌 시장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국제공조도 강화해주기 바란다”면서 “현재 우리나라 대외건전성과 재정건전성이 높은 수준으로 시장충격에 대응할 수 있는 만큼 대내외에 우리의 대응역량을 충분히 알리는 적극적인 노력도 병행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또 오는 28일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할 국민경제자문회의와 향후 개최될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언급하며 급박한 대내외 경제상황에 따른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화성-10) 시험발사와 관련해 국론결집과 국론통합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보다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 의지보다 이를 막으려는 우리와 국제사회의 의지가 훨씬 더 강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특히 “지금 국제사회의 연대와 함께 우리 국민의 단합과 지지가 중요하다”며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가장 무서운 것은 내부의 분열과 무관심”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월남이 패망했을 때에도 내부의 분열과 무관심이 큰 원인이었다”면서 “지금 우리의 분열을 꾀하며 북한을 옹호하는 세력들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것은 지난 4월18일 이후 두달여 만이자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 체제 이후 처음이다.

이 실장과 안종범 정책조정수석, 강석훈 경제수석, 김재원 정무수석, 현대원 미래전략수석, 김용승 교육문화수석 등은 청와대 참모진으로 새로 임명된 이후 이날 처음으로 수석비서관회의에 참석했다.

신대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