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후폭풍…英 기업인 20% “해외 이전 고려 중”

[헤럴드경제] 브렉시트 현실화로 영국 기업인 5명 가운데 1명이 사업체를 영국 밖으로 이전하는 걸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영국의 기업 연구소 ‘인스튜트 오브 디렉터스’가 기업인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영국의 EU 탈퇴 결정이 기업활동에 미칠 영향을 조사한 결과 “사업체를 영국 밖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는 답변이 20%인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 25일 파이낸셜타임스는 런던에 있는 대형 투자은행들이 주재원들을 다른 국가로 옮기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에 있는 해외 금융기관들은 영국이 EU를 탈퇴할 경우 유럽의 교두보로서의 이점이 사라지거나 약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