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후폭풍]야당 노동당도 갈등 심화…예비내각 절반 사임 전망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영국의 야당인 노동당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인해 거센 후폭풍을 맞고 있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 사퇴를 위해 예비내각 절반가량이 사임할 전망이다.

26일 BBC방송 등은 코빈 대표가 힐러리 벤 예비내각 외무장관을 해임했다고 밝혔다. 벤 장관이 코빈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노동당은 유럽연합(EU) 잔류를 지지했지만, 지난 23일 국민투표 결과 브렉시트로 결정났다. 노동당 텃밭 지역에서조차 EU 탈퇴가 우위로 나타나기도 했다.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대표(출처=게티이미지)


당내에서는 코빈 대표가 EU 잔류 캠페인에 적극 나서지 않았다는 불만이 나왔다. 코빈 대표에 대한 불신임 투표 움직임도 일었다.

하지만 코빈 대표는 물러날 뜻이 없다고 밝히며, 자신에게 반기를 든 벤 장관을 해임했다. 이에 반발해 하이디 알렉산더 예비내각 보건장관도 사표를 던졌다.

BBC는 “예비내각 절반가량이 사표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며 “브렉시트 이후 야당의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ssj@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