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후폭풍]재투표 청원 300만명 돌파…의회에서 뒤집어야 한다는 주장도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찬반에 대한 국민투표를 다시해야 한다는 의회 청원 서명자가 300만명을 돌파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재투표를 요구하는 청원에 300만명 이상이 서명했다.

지난 23일 국민투표 결과 투표율은 72%였고, 브렉시트 찬성표는 1740만명으로 52%를 차지했다.

게티이미지

재투표 청원을 처음 개시한 윌리엄 올리버 힐리는 “투표율이 75%를 넘지 않고, 브렉시트 찬성과 반대 어느쪽도 60%를 넘지않으면 재투표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국 의회는 청원자가 10만명을 넘으면 반드시 이에 대한 논의 여부를 검토해야 한다.

일부 의원은 브렉시트에 대한 결정은 의회에서 투표로 결정해야 한다며 브렉시트 저지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노동당 소속 데이비드 라미 의원은 “이런 미친 짓은 그만하고 악몽을 끝내야 한다”며 의회에서 투표로 브렉시트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제적 온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서는 사디크 칸 런던시장이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하고 EU에 합류해야 한다는 청원이 시작되기도 했다. 해당 청원에는 한국시간 26일 오후 7시 30분 기준 16만명 이상이 서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