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후폭풍] 각국 중앙은행 “시장 안정에 긴밀하게 협조”

[헤럴드경제] 예상치 못했던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세계 각국 중앙은행 수장들이 즉각 대응에 나섰다.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오후 스위스 바젤에서 미국, 중국, 유럽중앙은행, 한국 등 30개 국이 참여하는국제결제은행(BIS) 세계경제회의가 열렸다.

세계 중앙은행 총재들은 BIS 회의에서 브렉시트에 따른 국제금융시장의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 직후 의장인 아구스틴 카르스텐스 멕시코 중앙은행 총재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카르스텐스 의장은 “중앙은행 총재들은 영란은행의 비상조치를 지지한다”며 “시장기능 작동 여부와 안전성을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긴밀한 협조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노동당의 제러미 코빈이 브렉시트가 결정된 지난 25일(현지시각) 맥스웰 도서권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민투표에서 브렉시트가 가결됨에 따라 제러미 코빈은 사퇴 압력을 받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앞서 마크 카니 영란은행 총재는 지난 24일 “영국이 EU 탈퇴를 선택한 데 따른 금융시장 충격 완화를 위해 기존 경로를 통해 2500억 파운드(약 405조원)를 공급할 준비가 돼 있다”며 “필요하면 외환 유동성도 공급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또 중앙은행 총재들은 회의에서 금융시장의 정상적 작동을 지원하기 위한 중앙은행의 대비 태세를 강조했다.

BIS 세계경제회의는 세계 경제·금융 문제를 논의하고 BIS 산하 주요위원회의 보고서를 검토ㆍ승인하는 자리다.

참석 대상은 한국, 미국, 중국, 유럽중앙은행(ECB), 스위스, 일본, 러시아, 독일, 프랑스 등 30개국 중앙은행 총재들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이 회의에 참석했다.

앞서 한은은 이 총재가 25~26일 바젤에서 BIS 연차총회와 세계경제회의, 아시아지역협의회에 참석한 뒤 오는 28일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