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후폭풍] 영국 다음은 슬로바키아?… ‘EU 탈퇴 도미노’ 시작되나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영국의 EU 탈퇴 결정으로 EU 회원국들의 도미노식 탈퇴 가능성이 우려되는 가운데, 슬로바키아에서 가장 먼저 탈퇴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슬로바키아의 극우정당인 슬로바키아국민당(SNS)은 다음 주부터 ‘슬렉시트’(슬로바키아의 EU 탈퇴)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청원 운동을 시작한다고 독일 dpa 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리안 코틀레바 SNS 대표는 “지금이야말로 침몰하는 유럽연합을 떠날 수 있는 최적의 시기다”라고 밝혔다. 슬로바키아에서 국민투표가 개시되려면 국민 35만 명으로부터 청원 서명을 받아야 한다.

[사진=123rf]

2004년 EU에 가입한 슬로바키아는 네덜란드에 이어 오는 7월 1일부터 6개월간 EU 순회 의장국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브렉시트 관련 논의도 슬로바키아에서 진행된다. 따라서 슬로바키아마저 국민투표를 실시할 경우 상당한 혼란이 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로베르토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는 “파괴와 증오는 늘 허사로 끝난다”며 야당인 SNS에 책임감 있게 행동해 줄 것을 촉구했다. 다만 “많은 유럽인들이 EU의 이민정책을 반대하고, 경제정책에도 불만이 많다”며 EU에 근본적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EU 탈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유럽 각국의 극우정당에서 잇따르고 있다. 프랑스의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는 트위터에 “자유를 위한 승리! 내가 여러 해 동안 요구했듯 프랑스에서 똑같은 국민투표를 해야 한다”며 프렉시트(Frexit)를 주장했다. 네덜란드 극우정당인 자유당(PVV)의 헤이르트 빌더스 당수도 성명에서 “우리는 국가와 재정, 국경, 그리고 이민 정책을 스스로 결정하기를 원한다”며 넥시트(Nexit) 국민투표를 벌이자 주장했다. 이탈리아에서는 극우정당 북부리그의 마테오 살비니 당수가 같은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밖에 영국처럼 유로존에 편입되지 않은 덴마크에서는 덴시트(Denxit), 민족주의 세력의 힘이 센 체코에서는 첵시트(Chexit) 가능성이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지난해 의회에서 유로존 탈퇴 청원이 제기된 핀란드와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보수정당이 집권한 폴란드도 ‘EU 탈퇴 국가’ 대열에 합류 가능성이 있는 나라다.

자칫 EU 자체가 붕괴할지도 모른다는 우려 때문에 일각에서는 EU 개혁이 불가피해졌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EU 통합의 속도와 방향에 대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