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광글라스ㆍ인덕대, ‘산학 디자인 연구 프로젝트’ 공동 진행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종합주방용품기업 삼광글라스가 인덕대학교 디자인학부와 공동으로 ‘산학 디자인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공동 연구 프로젝트는 삼광글라스의 ‘글라스락’ 신규 디자인 개발을 위한 것으로, 연현정ㆍ심효영 인덕대학교 디지털산업디자인과 교수와 재학생 12명 등 4개 팀이 참여했다. 학생들은 팀을 이뤄 지난 3월부터 3개월간 삼광글라스 디자인실이 제안한 ‘미래 주방용품 디자인(The 2nd Kitchen Age)’이라는 주제의 과제를 분석하고, 디자인을 기획하는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글라스웨어(Glass-ware)와 쿡웨어(Cook-ware)의 디자인 연구를 위해 용기로서의 유리의 재질과 특성을 조사했다. 또한 국내외 상품 조사 및 아이 트래킹(eye tracking) 기법을 이용, 소자들이 제품의 어떤 요소에 관심을 갖는지 등의 분석을 통해 새로운 트렌드를 도출하는 작업도 행했다. 여기에 신규 상품을 기획,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 스케치 및 콘셉트 드로잉, 3D 렌더링(rendering) 등을 거쳐 제품을 완성하고, 삼광글라스㈜ 임직원을 대상으로 품평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삼광글라스는 이번 산학 디자인 연구 프로젝트에 참가한 인덕대 디지털산업디자인과 학생들에게 기업 인턴십 프로그램 참여 기회 및 채용 시 가산점 적용, 그리고 논산 공장 견학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박승욱 삼광글라스 디자인실 실장은 “대학 관련학과와의 디자인 연구 프로젝트를 통해 학생들의 더욱 신선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접할 수 있어 뜻 깊었다”며, ”디자인 경영 선도기업으로서 앞으로도 다양한 디자인 개발 프로그램을 확충하고 더 많은 대학과의 ‘산학 디자인 연구 프로젝트’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