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1조원 유상증자… 27일 이사회 개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중공업이 유상증자를 위한 이사회를 27일 연다. 유증 규모는 1조원 안팎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7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이날 판교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주식 총수를 늘리는 내용의 정관변경 안건을 결의할 예정이다. 유증에 필요한 준비 절차다.

삼성중공업 이사회 구성원은 박대영 대표(사장), 전태흥 경영지원실장(부사장), 김효섭 거제조선소장(부사장), 박봉흠 이사, 유재한 이사, 신종계 감사, 송인만 감사 등 총 7명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8일 “증자의 규모 및 시기는 경영진단 결과, 자금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며 증자에 필요한 사전 작업은 이달부터 착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는 유증 규모가 1조원 안팎이 될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현재 삼성중공업 정관 5조 및 8조상 발행할 주식의 총수는 보통주 2억 4000만주, 우선주 6000만주씩 총 3억주다. 현재까지 발행한 주식의 총수는 보통주 2억 3087만 5386주, 우선주 11만 4845주 등 2억 3099만 231주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