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최고 다이나믹 브랜드’ 톱3 선정

[헤럴드경제] 삼성전자가 구글과 아마존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Dynamic) 브랜드’로 선정됐다.

26일 IPG미디어브랜드가 최근 세계 최고의 역동적인 기업 100개사를 선정해 발표한 ‘The D100’ 결과를 보면 삼성전자는 구글, 아마존에 이어 3위에 올랐다. 4위는나이키, 5위는 인텔이었다.

이어 미국 항공우주국(NASA), BMW, 메르세데스 벤츠, 아우디, 레노보가 상위 10위권에 올랐다.

인터퍼블릭 그룹 소속의 글로벌 미디어 관리 회사인 IPG미디어브랜드는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원(와튼스쿨)과 손잡고 새로운 브랜드 지표 ‘다이내믹 스코어’를 개발했다. D100은 다이내믹 스코어 상위 100개 브랜드로 이뤄진다.


IPG미디어브랜드는 미국, 영국, 독일, 중국, 인도 등 세계 5대 주요 시장에서 1만명 이상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글로벌 브랜드(코카콜라, 나이키 등)와 현지 특화 브랜드(영국 로열 메일 등) 총 1천200여개 브랜드에 대해 물었다.

기준은 △ 민첩성 △ 반응성 △ 혁신성 △ 사회성 등 4가지였다. 브랜드 인지도와 브랜드 가치를 묻는 기존의 다른 조사 방식들과 차이가 있다.

민첩성은 브랜드의 시장 여건 변화 수용 정도를, 반응성은 고객 요구와 피드백을 듣고 이에 반응하는 정도, 혁신성은 혁신 제품·서비스 개발 정도와 신기술 활용도를 보여준다. 사회성은 소셜미디어 상의 브랜드 참여 정도를 나타낸다.

지수 개발에 참여한 조니 버거 와튼스쿨 부교수는 “어떤 브랜드가 미래를 주도할지 보여주는 종합적인 방법론을 적용했다”며 “궁극적으로 현재는 물론 혁신적인 미래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최근에도 캠페인 아시아퍼시픽과 닐슨이 뽑은 ‘2016 아시아 톱 1000브랜드’에서 애플과 소니 등을 제치고 1위에 오른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