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마감하는 백화점 업계 30일부터 정기세일 돌입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상반기를 마감하는 백화점 업계가 여름 정기 세일로 하반기의 시작을 연다.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과 갤러리아 백화점, AK플라자가 30일부터 할인행사에 돌입한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더운 날씨 탓에 6~7월에 휴가를 떠나는 ‘얼리 바캉스족’이 증가하고 있다. 백화점매출도 여기 맞춰 증가했다. 6월 1일(수)부터 24일(금)까지, 바캉스 아이템인 선글라스, 양산의 매출이 전년 대비 33% 증가했다. 수영복은 27.6%, 원피스, 티셔츠 등의 영패션 상품도 24.6% 올랐다. 동기간 전 상품군 신장률보다 10% 이상 높았다.

이에 백화점업계는 오는 30일 동시에 7월 여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백화점 업계는 이번 할인 행사가 하반기 매출을 여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고 총력전에 들어간단 방침이다. 바캉스와 관련된 특별 이벤트도 함께 선보인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6월 30일부터 7월 24일까지 여름맞이 정기세일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총 700여개 브랜드 여름상품을 최대 70%할인 판매한다.(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은 오는 30일부터 7월 24일(일)까지 25일간 여름 바캉스 맞이 정기세일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총 700여 개 브랜드의 여름 상품을 판매한다.

롯데백화점 본점과 잠실점, 부산본점 등 전 점에서 최대 70%의 할인행사를 기획했다. 바캉스 상품을 모은 ‘핫 서머(Summer) 특집전’도 기획했다. 케네스레이디, 보니알렉스 , 쌤소나이트 등 다양한 여름잡화를 선보인다. 

AK플라자도 젊은층을 겨냥해 영화 ‘고스트버스터즈(Ghostbusters)’를 이용한 여름 마케팅에 들어갔다. (사진=AK플라자 제공)

현대백화점은 30일부터 7월17일까지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이번 세일에서는 1억원 규모 고가의 쇼핑 지원금이 걸린 ‘1억원 경품 대축제’가 진행된다. 이번 세일 참여 브랜드는 전체 브랜드의 70% 정도다. 무더운 여름을 예상해 예년보다 여름 상품 물량을 대폭 늘렸다.

신세계백화점도 오는 6월 30일(목)부터 7월 17일(일)까지 18일간 명동 본점과 강남점을 포함한 전국 11개 점포에서 여름 정기세일에 들어간다. 바캉스 의류와 아웃도어, 여름슈즈, 리조트 룩 등 여름 휴가 상품을 할인 판매한다. 또 세일기간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캐리비안 베이 S-패키지’, ‘오션월드 패키지’, ‘해운대 프라이빗 비치 예약권’도 증정할 계획이다.

갤러리아백화점의 여름 정기세일은 ‘쇼핑을 위한 5가지 팁’, SNS 마케팅 등 젊은층을 겨냥한 마케팅이다. 카카오톡과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 갤러리아에 친구를 신청하고, 갤러리아 애플리케이션에 댓글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2016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티켓 등 다양한 상품을 증정한다.

또 전지점에서 다양한 바캉스 품목들을 할인 판매한다.

AK플라자는 영화 ‘고스트버스터즈(Ghostbusters)’를 활용한 정기세일에 들어갔다. 고스트버스터즈는 1984년 개봉돼 큰 인기를 끌었던 영화다. AK플라자는 이번 이벤트 기간인 6월30일부터 7월17일까지 고스트버스터즈의 캐릭터로 디자인한 바캉스 시즌 상품을 선보인다. 또 다양한 해외명품과 수입 컨템포러리, 수영복과 아웃도어 상품을 최대 50%할인된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바캉스 시즌에 돌입하면서 야외활동과 관련된 상품에 대한 소비가 증가할 것”이라며 “(이번 정기세일 기간에) 많은 고객이 백화점을 방문하도록 이번 세일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도 “이번 여름 정기 세일은 올 하반기 소비심리 의 향방을 가늠하는 터닝포인트가 될 중요한 행사가 될 것”이라며 “바캉스 시즌에 맞는 여름 휴가철 패션 중심의 대형 행사와 맞춤 프로모션으로 세일 초반 고객몰이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