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서영교 의혹, 남 일이면 더민주에서 의원직 사퇴 요구했을 것”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이 최근 가족 채용, 논문 표절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고 27일 “비슷한 사태가 더민주 밖에서 벌어졌다면, 서 의원과 더민주는 당사자의 의원직 사퇴를 포함한 강한 조치를 요구하며 목청을 높였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민경욱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하던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서 의원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은 늦었지만 다행”이라면서도 사과 발언의 진정성을 의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우리 당 소속 서영교 의원의 문제에 대해 국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이번주 내 당무 감사를 통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서 의원 의혹이 불거진 뒤 김 대표 차원에서 첫 입장 표명을 내놓은 것이다.


하지만 민 대변인은 “더민주가 서 의원의 (특권 남용) 사례들을 이미 인지한 상황에서도 이를 묵인하고 서 의원 공천을 강행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며 “관련 보도가 사실이라면 (사과 발언은) 김 대표와 당내까지 비난의 화살이 쏠리는 것을 피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최근 더민주 지도부가 4ㆍ13 총선 공천 과정에서 서 의원의 가족 채용, 보좌진 월급의 후원금 상납 문제 등을 알았지만 서 의원을 서울 중랑 갑 지역에 단수 공천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민 대변인은 “서 의원의 행태도 특권과 반칙이지만 그 처리 과정도 역시 특권과 반칙”이라며 “국민의 실망감과 배신감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지경”이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민 대변인은 “서 의원 사태로 국회 전체가 매도 당하거나 불신이 가중되는 일이 없도록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단호하고 합당한 조치가 반드시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