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와 아이들’ 이주노, 성추행 혐의로 입건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서태지와 아이들’ 전 멤버 이주노(49ㆍ본명 이상우) 씨가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25일 새벽 3시경 서울 이태원 일대의 한 클럽에서 디자이너 양모(29)씨와 직장인 박모(29) 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 조사 결과에 따르면 피해 여성들은 이 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112에 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지만 현장에는 이 씨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날 저녁 7시 경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두 여성은 “이 씨가 클럽에서 춤을 추고 있던 자신들에게 다가와 치근덕대서 싫은 기색을 보이자 신체 일부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클럽 내부 폐쇄회로(CC)TV를 확보했지만 클럽 내부가 어둡고 화질이 좋지 않은데다 사람이 많아 여성들이 주장하는 피해 사실이 명확히 찍힌 장면은 확보하지 못 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현장을 직접 본 목격자가 확보되지 않은 상태로 양씨와 박씨가 서로의 피해 사실을 상호 증언한 상태”이라면서도 “클럽 직원은 두 여성이 이 씨에게 항의하는 장면은 목격했다”고 전했다.

다만 일부 언론에서 클럽 관계자가 이 씨를 말리다가 폭행당했다고 보도했지만 관련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고 관련 신고도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 간 합의 여부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은 상태. 경찰은 이씨는 조만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 씨는 2002년에도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전력이 있다. 당시 이 씨는 서울 강동구 한 나이트클럽에서 20대 여성과 술을 마시다 자신의 음반작업실로 여성을 데려가 추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검찰은 이 씨가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참작해 이 씨에게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이 씨는 지난해 사업자금 1억여원을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