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석현준 와일드카드 ‘신태용호’ 승선

역대올림픽 와일드카드 3명포함 처음
권창훈등 가장 화려한 공격 2선까지
내달 18일 브라질 상파울루 출국

신태용<사진> 감독의 마지막 선택은 석현준(포르투)이었다.

손흥민(토트넘)과 장현수(광저우 푸리)에 이어 석현준이 와일드카드(23세 초과 선수)로 ‘신태용호’에 승선한다.


2회 연속 메달에 도전하는 2016 리우올림픽 축구 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은 27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에서 23세 이하(U-23) 대표선수 최종엔트리(18명) 명단을 발표했다. 3명의 와일드카드로 손흥민, 석현준(이상 공격수), 장현수(수비수)를 선택했다. 와일드카드 3명에 공격수 2명이 포함된 건 와일드카드가 첫 도입된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이후 처음이다. 역대 올림픽팀 가운데 가장 화력이 센 팀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신태용 감독은 당초 수비수에 2장의 와일드카드를 사용할 예정이었지만 대표팀 중앙수비수인 홍정호가 아우크스부르크의 차출 반대로 올림픽팀 합류가 무산되면서 계획을 바꿨다. 지난 유럽 원정에서 스페인과 체코를 상대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석현준을 마지막 카드로 낙점했다. 손흥민과 석현준은 국제무대서 오래 뛴 경험을 바탕으로 올림픽에서 해결사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장현수는 노련한 수비 리드와 다양한 포지션 소화 능력을 앞세워 어린 선수들을 이끌 계획이다. ‘신태용의 황태자’ 황의찬이 공격수에 이름을 올려 손흥민, 석현준과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전망이다.


미드필더에는 권창훈, 류승우, 문창진, 이창민 등 역대 가장 화려한 공격 2선이 꾸려졌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이찬동과 박용우가 나란히 신태용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수비수엔 그동안 꾸준히 올림픽대표팀에 이름을 올렸던 송주훈, 정승현, 최규백, 심상민, 이슬찬, 박동진이 발탁됐다. 마지막으로 골키퍼에는 김동진과 구성윤이 최종 선택을 받았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에 뽑힌 선수들은 2~3가지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며 “지금 대표팀을 평가하면 60~70점 밖에 줄 수 없다. 리우에 도착해 100점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올림픽 대표팀은 7월 18일 브라질 상파울루로 출국한다. 7월 25일 이라크 올림픽대표팀과 연습경기, 30일 스웨덴 올림픽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른 뒤 브라질 사우바도르로 이동한다. 멕시코와 피지, 독일과 함께 C조에 속한 올림픽팀은 오는 8월 5일 사우바도르에서 피지와 1차전을 치른다. 

조범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