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ㆍ푸틴, 北핵미사일전략 강력 반대 “수용불가”…유엔결의 전면 집행”

[헤럴드경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전략에 반대하고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전면 집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명했다.

27일 중국 외교부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지난 25일 베이징(北京)에서 정상회담을 연 뒤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중국-러시아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두 정상은 이 공동성명에서 ”중러 모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번영과 성공 발전을 원하고 평화적 핵에너지와 우주를 개발하는 것을 포함해 국제문제에서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참여자가 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동시에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한결같이 견지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전략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북한은 오직 유엔 안보리의 모든 요구를 전면적으로 집행하는 조건 하에서만 핵에너지와 우주를 이용할 수 있는 주권적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고 못 박았다.

이는 핵실험을 포함해 북한이 스스로 ‘인공위성 발사’라고 주장해온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해서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이 양자 회동에서 이번처럼 구체적으로 북한의 핵-미사일개발에 강한 우려와 반대 입장을 나타낸 것은 이례적인 일로, 북한에 대한 압박 강도를 더욱 높일지 주목된다.

미국의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에도 강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두 정상은 ‘글로벌 전략적 안정을 강화하는 것에 관한 공동성명’에서 사드 및 유럽,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배치된 미사일방어(MD) 시스템을 거론하며 “이는 중러를포함해 지역국가들의 전략적 안전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할 것”이라며 “양국은 이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또 ‘모 국가(미국)’가 연구ㆍ개발 중인 ‘글로벌 즉시 타격시스템’ 등 원거리 정밀 타격무기는 글로벌 전략적 균형과 안정을 파괴하고 새로운 군비경쟁을 촉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개별국가(미국)와 군사ㆍ정치적 동맹이 군사와 군사기술 영역에서 결정적 우세를 차지하려 하고 있고 국제문제에서 아무런 거리낌 없이 위협과 무력을 사용해 자기 이익을 실현하려 하고 있다”, “그들은 공공연하게 각국의 안전을 무시하고 타국의 안전을 희생시켜 자신들의 안전을 도모하려 기도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두 정상은 “제2차 대전의 주요 전승국이자 유엔 창립국,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2차 대전의 성과를 단호하게 수호하고 2차대전 역사를 부정ㆍ왜곡ㆍ위조하려는 기도를 반대한다”며 일본의 역사 역주행도 동시에 겨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