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 국제슬로시티조정위원회 10월 전주서 개최

[헤럴드경제(전주)=박대성 기자] 전북 전주시가 포르투갈 비젤라에서 열린 국제슬로시티 시장총회에서 슬로시티 확대 재인증을 확인받고 오는 10월 국제슬로시티연맹 국제조정위원회 개최도시로 최종 확정됐다.

전주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포르투갈 비젤라에서 국제슬로시티연맹 30개국 213개국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6년 슬로시티 시장총회에서 슬로시티 확대 재인증과 국제조정위원회 전주 개최를 최종 확인받았다.

국내 대표적 슬로시티 가운데 한 곳인 전주 한옥마을에 26일 한복을 차려입은 관광객들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박대성기자 / [email protected]

국제슬로시티연맹의 국제조정위원회가 슬로시티의 본고장 유럽을 벗어나 아시아에서 열리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오는 10월6일부터 9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전주에서 개최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날 총회에서 슬로시티 재인증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국제조정위원회가 개최되는 전통문화도시 전주를 소개하는 한편 국제슬로시티연맹 회장과 사무총장, 각국 슬로시티 대표 시장 등을 전주에 공식 초청했다.

스테파노 피사니 국제슬로시티연맹 회장은 “대한민국 전주시의 슬로시티 재인증과 국제조정위원회 개최를 축하하며 슬로시티 행복활동을 지속적으로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반갑다”며 “대도시 도심형 슬로시티로 한국을 대표하는 슬로시티 공동체로 지속가능한 행복도시가 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올리베티 국제슬로시티연맹 사무총장은 “전주는 국제슬로시티연맹이 추구하는 정신과 철학, 정책 등을 잘 이해하고 추진할 의지가 있는 도시”라고 밝힌 뒤 “유럽을 떠나 아시아에서 처음 열리게 되는 국제조정위원회 이사회를 통해 유럽이 한국의 문화를 보고 느낄 수 있게 되어 매우 설레인다”며 전주 개최를 환영했다.

이날 슬로시티 시장총회에서는 국가별 슬로시티 사례로 한국을 대표해 김승수 전주시장이 발표한 것을 비롯해 개최지인 포르투갈 비젤라, 미국 세바스토폴, 그리고 이탈리아, 폴란드, 프랑스 등 국가별 슬로시티 시장과 대표들이 참석해 발표회를 가졌으며, 2017년 개최 국가 및 도시로 호주 굴화를 공식 선정 발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