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다섯’ 안우연의 직진매력이 통했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 ‘아이가다섯’ 안우연의 직진 매력이 제대로 통했다.

지난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아이가 다섯’에서는 예비 장인·장모의 기나긴 반대를 이겨낸 태민(안우연)의 진주(임수향)를 향한 애정가득 프로포즈 성공기가 그려졌다.

태민은 늘 그래왔듯 정공법으로 진심과 의지를 피력, 자신을 반대하던 진주 부모의 마음을 돌리는데 성공했다. 물론 그 과정에서 진주와의 귀엽고 발칙한 작전 도모는 의외의 반전 귀여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어 처음 고백하던 때처럼 담백하게 진심을 전하는 눈물의 반지 프로포즈로 진주와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하며 결혼에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


앞서 전개된 이야기에서는 태민이 연태(신혜선)와 상민(성훈)이 연인사이임을 알게됨과 동시에 연태의 7년 짝사랑이 본임이었음을 깨달아 사각관계에 긴장감을 주기도 했다.

그러나 안우연은 과거 연태와의 지난 감정보다 현재 옆에 있는 여자친구 진주와의 미래를 꿈꾸고 걱정하며 흔들림없이 그녀만을 바라보는 믿음직한 남자친구 태민의 모습을 그려내며 다시 한번 ‘태민’ 캐릭터의 진가를 드러냈다.

안우연은 한결같이 다정하고 정직한 ‘워너비 남친’이자 허례허식보다 진심으로 사람을 감동시킬줄 아는 ‘일등남편감’, 그리고 사위 상태(안재욱)를 보낸 ‘장민호(최정우)-박옥순(송옥숙)’부부의 허전함을 채워줄 ‘포스트 안재욱’자리까지 넘보는 ‘탐나는 사윗감’의 3중매력으로 회를 거듭할수록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주말 안방극장에 존재감을 드높이고 있다.

한편, 안우연은 임수향과의 예사롭지 않던 첫만남부터 서로를 향한 한결같은 애정으로 ‘아이가다섯’의 ‘닭살 꽁냥’ 로맨스를 담당하며, 서로를 통해 성장해가는 바람직한 20대 청춘 커플의 모습을 그려내며 호평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