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점동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공급사업 본궤도

[헤럴드경제=박정규(여주ㆍ이천)기자]여주・이천 농업용수 부족 문제를 해결할 ‘점동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이 내년 초 착공될 예정이다.

경기도는 오는 12월까지 세부설계를 완료하고 내년 초 기재부 협의를 거쳐 2017년 상반기 점동지구 사업을 착공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도는 이날 설계사업 입찰을 공고했다.

점동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공급사업은 남한강을 취수원으로 양수장 3개소와 용수로 135.6㎞ 설치해 여주시 점동면, 가남읍 및 이천시 장호원읍 등 41개리 2,648㏊(개발면적 2136㏊)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사업기간은 2017년부터 2026년까지 10년이며 총 사업비는 1314억 원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하루 최대 36만t의 용수 공급이 가능해져 가뭄에 따른 농업용수 부족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