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도박 혐의’ 윤성환-안지만, 8개월 만에 경찰 소환 조사

[헤럴드경제]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 윤성환(35)과 안지만(33)이 이달 초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지난 2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투수 윤성환(35)과 안지만(33) 선수를 이달 초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두 선수는 2014년 11월 말 마카오의 호텔 ‘정킷방(카지노 업체에 돈을 주고 빌린 VIP룸)’에서 각각 4000만원가량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다.


두 선수의 소환 조사는 작년 10월 이들을 비롯해 임창용(40)과 오승환(34) 등 전·현직 삼성 선수들의 원정 도박 의혹이 불거진 지 8개월 만이다.

경찰 수사가 늦어지면서 두 선수는 올해 프로야구 경기에 별다른 제약 없이 출전하고 있다.

한편 마카오 원정도박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야구선수 임창용(40)과 오승환(34)은 올해 1월 법원에서 혐의가 인정돼 각각 벌금 1천만원을 선고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