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2016] 벨기에, 헝가리에 4-0 대승…8강 진출

[헤럴드경제]벨기에가 2016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16) 8강에 진출, 사상 첫 우승에 대한 도전을 이어갔다.

벨기에는 27일 새벽 4시(한국시간) 프랑스 툴루즈의 스타드 무니시팔에서 열린 헝가리와의 유로 2016 16강전에서 알더베이럴트, 바추아이, 아자르 그리고 카라스코의 골에 힘입어 4-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벨기에는 8강에 진출했다.

경기 시작부터 벨기에가 케빈 데 브루잉을 앞세워 경기를 주도했다. 데 브루잉은 전반 4분과 7분 연속 슈팅을 시도하는 등 활발하게 벨기에의 공격을 이끌었다. 벨기에의 공격을 주도하던 데 브루잉은 전반 10분 결국 토비 알더베이럴트의 선제골을 만들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데 브루잉은 알더베이럴트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보냈다. 알더베이럴트는 헝가리 수비수들의 방해를 받지 않고 높이 뛰어 올라 그대로 헤딩 슈팅을 시도, 헝가리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에도 데 브루잉, 루카쿠의 슈팅으로 헝가리 골문을 여러 차례 두드렸다.

하지만 추가골은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문전에서의 결정력이 아쉬웠다. 실제로 벨기에는 전반에만 무려 16개의 슈팅을 기록했지만 한 골을 넣는데 그쳤다.

후반 들어 헝가리가 교체를 통해 반격을 시도했다. 찰라이, 주작이 잇따른 슈팅으로 벨기에 수비를 위협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였다. 후반 33분 교체로 들어온 바추아이가 아자르의 크로스를 밀어 넣으며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1분 뒤에는 아자르가 직접 골망을 가르며 점수 차를 벌렸다.

승기를 잡은 벨기에는 여유있게 경기를 운영했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나잉골란의 패스를 받은 카라스코가 왼발로 쐐기골을 터트리며 4-0 대승으로 마무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