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2016 ‘이변은 없었다’독일·프랑스·벨기에 8강 합류

이변은 없었다. ‘전차군단’ 독일이 유로 2016에서 슬로바키아를 완파하고 8강에 진출, 통산 4번째 우승을 향한 가속페달을 밟았다. 벨기에는 헝가리를, 개최국 프랑스는 아일랜드를 꺾고 8강에 합류했다.

독일은 27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릴 스타드 피에르 모루아에서 열린 유로 2016 16강전에서 본선에 첫 진출한 슬로바키아를 3-0으로 크게 따돌리고 8강에 올랐다. 이로써 독일은 1972년과 1980년, 1996년에 이어 20년 만의 우승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독일은 전반 8분 만에 슬로바키아 골문을 열어젖혔다. 슬로바키아 왼쪽에서 얻어낸 코너킥을 수비수가 걷어내자 페널티지역 밖에 있던 제롬 보아텡이 기다렸다는 듯 논스톱 중거리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5분 뒤 메주트 외칠의 페널티킥은 골키퍼 선방에 걸려 추가 득점엔 실패했지만 전반 43분 두번째 골을 터뜨렸다. 율리안 드락슬러가 상대 왼쪽 골지역까지 돌파한 뒤 패스를 내주자 마리오 고메즈가 왼발로 가볍게 차넣은 것.

후반 슬로바키아의 반격에 여러차례 실점 위기를 넘긴 독일은 후반 18분 쐐기골을 만들어냈다. 오른쪽 코너킥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 맞고 굴절돼 튀어 오른 것을 드락슬러가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세번째 골을 터뜨렸다. 독일은 16강 빅카드 이탈리아-스페인전(28일) 승자와 오는 7월 3일 8강전 맞대결을 펼친다. 누가 올라오든 사실상의 결승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20대 초중반의 어린 선수들이 주축이 돼 ‘황금세대’라 불리는 벨기에는 헝가리에 4-0 완승을 거뒀다. 헝가리는 개막 전 예상서 출전국 중 가장 저평가됐지만는 포르투갈, 오스트리아를 따돌리고 F조 1위를 차지해 돌풍의 핵으로 꼽혔다. 하지만 토너먼트에 오르자 이렇다할 힘 한 번 쓰지 못하고 벨기에에 완패했다.

벨기에는 ‘캡틴’ 에당 아자르의 활약이 돋보였다.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선 벨기에는 후반 33분 아자르가 왼쪽 측면을 뚫으며 낮게 크로스 한 것을 미치비추아이가 골문 앞에서 오른발 슛으로 두번째골을 터뜨렸다. 추가골을 어시스트한 아자르는 1분 뒤엔 자신이 직접 해결했다. 역습 찬스에서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든 것. 벨기에는 후반 추가시간 야닉 카라스코의 골까지 더해져 8강행을 자축했다. 벨기에는 본선 첫 진출만에 8강까지 오른 또 다른 돌풍의 팀 웨일스와 만난다. 아자르는 웨일스와 대결에 대해 “까다로운 상대다. 웨일스는 가레스 베일이 최전방에서 활약하고 있다. 상대 분석을 철저히 해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필승 의지를 다졌다.

개최국 프랑스는 앙투안 그리즈만의 멀티골을 앞세워 아일랜드에 힘겨운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0-1로 뒤진 프랑스는 후반과 동시에 반격을 시작했다. 아일랜드의 높은 수비벽을 뚫은 건 그리즈만이었다. 그리즈만은 후반 13분 바카리 사냐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3분 뒤 또다시 올리비에 지루의 헤딩 패스를 받아 왼발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프랑스는 잉글랜드-아이슬란드전(28일) 승자와 준준결승에서 맞붙게 됐다.

조범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