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호진 PD 하차설 일축…“처음 듣는 얘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유호진 PD가 최근 불거진 ‘1박2일’ 하차설에 대해 “나는 모르는 일이다”라며 본사에 확인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7일 한 연예매체는 ‘1박2일’의 메인 연출 유호진 PD가 유일용 PD에게 수장 자리를 물려주고 휴식에 들어갈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KBS예능국 고위 관계자는 “유호진 PD가 현재 약 한달 간 휴가를 가진 뒤 복귀해 유일용 PD에게 ‘수장 물려주기’에 돌입할 예정이다”라며 “유호진 PD는 복귀 후 일정 기간 ‘1박2일’과 함께 하다가 조금씩 개입을 줄여 유일용 PD에게 수장 자리를 아예 내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KBS ‘1대100’ 방송 캡처]

이와 관련해 유호진 PD는 MBN스타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모르는 일이다. 본사와 일단 통화를 해보겠다”며 당황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KBS 예능국 관계자 또한 “아직 전혀 얘기 나온 게 없는 일이다. 확인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유호진 PD는 2008년 ‘1박2일’과 프로그램 막내 PD로 인연을 맺었다. 그 후 그는 ‘달빛 프린스’, ‘우리 동네 예체능’ 등의 프로그램을 거쳐 2013년 ‘1박2일 시즌 3’ 메인 PD로 발탁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