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가 전락 서울 52개 대학가 일자리 중심‘캠퍼스타운’조성

市, 2025년까지 1520억원 지원

서울시가 유흥가로 전락한 시내 52개 대학가를 일자리 중심의 캠퍼스타운으로 조성한다. 대학이 소유한 학교 밖 공간에 기반시설을 설치하고 운영비를 지원해 창업지원센터를 설치ㆍ운영하고 푸드트럭존, 아침의 시장 등을 통해 지역상권과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일자리창출과 지역 활력을 동시에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와 관련 협력의지가 매우 높은 고려대를 중심으로 한 ‘안암동 창업문화 캠퍼스타운’을 우선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올 하반기 세부 실행계획 수립에 들어가고 내년부터 10개 창조경제 캠퍼스타운을 조성한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2025년까지 1520억원을 지원한다.

대학의 청년창업, 인적ㆍ물적ㆍ지적 자원과 동력을 적극 활용하고 서울시가 계획수립, 재정지원 등 공공지원을 결합해 대학과 지역사회를 아우르는 하나의 마을인 ‘청년특별시 창조경제 캠퍼스타운’으로 재생해 나간다는 것이 핵심구상이다.

‘청년특별시 창조경제 캠퍼스타운’의 목표는 창업육성을 중심으로 주거안정화, 문화특성화, 상권활성화, 지역협력이 함께 이뤄지는 1 4로 구성된다.

우선 대학시절부터 청년들이 지역에서 창업의 꿈을 키울 수 있는 ‘챌린지센터(창업지원센터)’ 설치를 지원한다. 빌게이츠나 스티브잡스의 창업 요람이 됐던 차고 같이 청년들의 꿈을 키우는 창의공간인 ‘아차공간(아버지 차고)’을 대학가에 조성한다.

주거안정을 위해 대학가 낡은 고시원이나 여관ㆍ모텔을 셰어하우스로 리모델링해 주거약자에게 저렴하게 제공하는 ‘리모델링형 사회주택’, 1인 기업인을 위한 사무ㆍ주거 혼합형 임대주택 ‘도전숙(도전하는 사람들의 숙소)’ 등 시의 주거사업을 동원해 청년 주거안정을 돕는다. 대학가 하숙집과 학생ㆍ청년을 연결하는 ‘대학주거 박람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대학의 풍부한 교육자원이 대학 안에서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대학과 지역사회의 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대학의 지역사회 프로그램을 시가 지원한다. 학교도서관 개방, 학교 부설주차장 야간 개방을 통해 학교의 자산을 주민들과 나누고, 시민대학 등 교육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강문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