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내년 4월 재보궐선거에서 개헌 국민투표해야…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 지지”

[헤럴드경제=이형석ㆍ유은수 기자] 친이계 좌장으로 꼽히는 이재오 전 의원이 내년 4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를 개헌 국민투표와 함께 치러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이재오 전 새누리당 의원은 27일 TBS 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 출연해 “금년 연말까지 국회에서 합의를 보고 경제적 측면도 고려해서 내년 4월 재보궐 선거 있을 때 국민투표를 거쳐서 내년 대선은 새로운 헌법 위에서 치러져야 다음 대선을 통해서 들어서는 정권이 새롭게 나라를 이끌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내년 대선에 후보들의 공약으로 하자는 제안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전례를) 비추어봐서 그건 안 되는 이야기”라며 “그건 안 하자는 이야기”라고도 했다.

개헌의 방향과 형태에 대해서는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와 함께 기본권 및 지방분권화를 제시했다. 이 전 의원은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를 ▷대통령은 국민이 뽑되 4년 중임으로 하고, ▷통일, 외교, 국방을 담당하는 국가 전체에 대한 총체적 권한은 대통령에게 주며 ▷내치는 내각에서 하되 내각의 총리는 국회에서 뽑고 그 총리는 국회 의석수에 따라서 내각을 연정으로 구성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 전 의원은 중대선거구제로의 개편도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인구 100만명 단위로 전국을 50개 광역시로 나누고 1개 광역시에 4명씩 뽑는 중대선거구제로 해서 지역구의 국회의원을 200명으로 하자는 게 내 일관된 주장”이라고 말했다.

개헌을 위한 신당 창당 의지도 거듭 확인했다. 이 전 의원은 자신의 개헌 신당 창당론에 대해 “분권형 대통령제라든지 행정부의 개편, 선거제도 개편 등을 주장하는 국민들의 요구가 원내 정당을 움직일 수 있는 힘을 만들겠다는 의미에서 신당창당도 생각해본다는 이야기”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