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슈펙트’ 2200만불 규모 기술수출 쾌거

[헤럴드경제=김양규 기자]일양약품은 27일 대표 주력 제품인 ‘슈펙트(성분명:라도티닙)’를 콜롬비아 제약기업인 바이오파스사(Biopas)에 수출한다고 밝혔다.. 슈펙트는 일양약품이 개발한 백혈병 치료제로, 국산 18호 신약이다.

바이오파스사는 저렴한 약가와 우수한 효능을 확인한 ‘슈펙트’를 랜딩하기 위해 일양약품과 지난해 8월 텀싯을 체결한 바 있다.이후 사업 방향과 거래 조건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진행한 끝에 본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이에 슈펙트는 남미 최초로 수출하게 됐다.


이번 본 계약을 통해 일양약품은 ‘슈펙트’ 완제품을 공급하고 라이센스 기술료 및 마일스톤으로 2200만불을 받게 됐다. 아울러 바이오파스사는 콜롬비아를 포함한 멕시코, 에콰도르, 베네수엘라, 페루, 칠레, 파나마, 코스타리카, 도미니카 공화국 등 총 9개국에 독점판매권을 얻게 됐다. 매년 수출규모는 나라별 별도 협의로 진행하게 될 예정으로, 특허 만료시까지 수 백억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일양약품 관계자는 “아시아 최초 슈퍼 백혈병 치료제인 슈펙트는 만성골수성백혈병 초기 환자도 처방이 되는 1차 치료제 승인 이후 매출확대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글로벌 2세대 약물에 비해 저렴한 보험약가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만성골수성백혈병 초기환자의 다양한 처방과 치료환경을 개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수출은 이번 바이오파스사와의 본 계약 외에 러시아를 포함한 주변국의 수출계약도 완료한 상태”라며 “중국은 ‘고우시 정부’와 ‘일양약품’이 투자 설립한 ‘양주일양 유한공사’를 통해 신약판매 및 기술이전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고 중국 및 다른 주변 국가의 수출 거점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미국 및 유럽의 제약사와 기술 수출을 위한 지속적인 협상도 이어가고 있는 등 다국적사와 경쟁을 통해 10조원 규모의 글로벌 만성골수성백혈병 시장에서 슈펙트의 입지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바이오파스(Biopas)그룹은 콜롬비아 자국 내 10위의 제약사로, 멕시코를 포함해 남미 15개국에 자회사를 둔 제약기업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