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의 성공’ 서병수 부산시장, 김해신공항에 ‘올인’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가덕신공항 유치에 시장직까지 걸면서 ‘배수의 진’을 쳤던 서병수 부산시장이 김해신공항 완성을 위해 사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서 시장은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김해신공항’을 부산시민이 바라는 공항으로 만들도록 시장으로서 책임져야 하는 것이 또 하나의 책무임을 확인했다”며 “지역간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화합을 위한 정부의 결정을 전향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김해신공항의 완성은 24시간 운영이 가능하고 소음피해나 안정성면에서 탁월하며, 포항과 울산, 거제, 창원, 여수를 아우르는 남부권 산업벨트의 물류ㆍ여객 관문이자, 동북아 허브공항을 만드는 것이라고 못박았다.


또 “24시간 운영을 위해서 안전성에 대한 정밀한 검증과 함께, 김해신공항을 중심으로 한 주변 토지이용계획 재수립 과정에서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면서, 소음피해지역 주민이전까지 고려한 모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김해신공항을 중심으로 한 주변 토지이용계획 재수립 과정에서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임도 밝혔다.

하지만 김해신공항 건설이 부산시민들의 염원에 부합하도록 추진되지 않는다면 언제든지 가덕신공항을 재추진할 수 있다는 여지도 남겼다. 정부가 김해공항 확장을 신공항급에 맞도록 추진하지 않는다면 민자유치 등 가덕신공항 건설을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됐다.

또한 빠른 시일내에 인근 도시와 김해공항을 잇는 연계도로와 철도 등 인프라 등 영남권 주민들의 편의 극대화를 위해 경남과 울산, 대구, 경북과 5개 시도지사 논의를 통해 김해신공항 개발계획을 논의할 계획임을 밝혔다. 신공항 유치를 놓고 벌여온 소모적 경쟁과 반목을 끝내고, 김해신공항을 영남권 상생 협력의 구심점으로 삼겠다는 의도에서다.

정부의 김해신공항 발표로 상실감이 큰 가덕도 주민들에 대해 부산시는 서부산대개발계획과 공항ㆍ항만 등과 연계한 발전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추진할 계획임을 시사했다. 가덕도를 서부산 개발의 큰 틀에서 논의해 종합적인 발전방향을 제시하겠다는 설명이다.

한편, 부산시는 그동안 가덕신공항 유치를 위해 노력해온 시민단체 대표와 지역 상공인들과도 정부의 김해신공항 계획에 대해 논의를 거쳤으며, 지난 주말 실시한 자체 여론조사에서 70%에 가까운 부산시민들이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해 긍정적인 응답을 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