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지자체 여행상품’ 조달교육과정의 현장 체험에 반영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조달청(청장 정양호)은 지자체 여행상품을 조달교육원 현장체험학습 프로그램으로 반영키로 했다.

조달청은 지자체와의 협업(정부3.0)을 통해 개발 중인 ‘지역 관광상품’을 조달전문교육과정의 현장체험활동을 포함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와 관련 조달교육원(원장 한상도)은 27일 영동 국악사업소(소장 김기열)와 협의해 여행상품 활성화를 위한 양기관간 실무 협의체를 구성했다.

앞으로 조달청은 조달교육원이 소재하고 있는 경북 김천시 인근 경북 성주군의 ‘심원사 템플스테이’, ‘성주생명문화여행’, 경북 안동시의 ‘안동선비문화여행’, 경북 칠곡군의 ‘칠곡호국평화기념관’, 대구시의 ‘동화사 템플스테이’ 등의 여행상품개발을 우선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한상도 조달교육원장은 “연 6000여 명에 달하는 교육생들을 대상으로 여행상품 체험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전통문화에 대한 관심도 높이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일으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