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올해 첫 3안타 경기, 타율 0.270…통산 250번째 2루타

[헤럴드경제]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올 시즌 첫 3안타 경기를 펼쳤다.

추신수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가 한 경기에서 3안타를 친 것은 작년 9월 26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이후 275일 만이다.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237에서 0.270(63타수 17안타)까지 끌어 올렸다.


추신수는 이날 3안타 중 2루타도 한 개 포함됐다. 통산 250번째 2루타를 기록한 추신수는 이 부문에서 일본인 전 메이저리거 마쓰이 히데키(249개)를 넘어섰다.

텍사스는 6-2로 승리해 2연승을 달렸고, 49승 27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1위를 지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