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파아메리카] 데자뷔? 아르헨티나, 결승서 또 칠레에 패배…‘실축’ 메시, 대표팀 은퇴 시사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마치 1년 전 결승의 재연같았다. 리오넬 메시의 아르헨티나가 또다시 2016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 결승서 칠레에 승부차기로 패하며 고개를 떨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칠레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이스트러더포드의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코파 아메리카 결승서 아르헨티나(1위)와 연장전까지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칠레는 지난해 자국에서 열린 코파 아메리카 결승에서도 득점 없이 승부차기에서 아르헨티나를 4-1로 제압했다. 칠레는 2년 연속 똑같은 상황을 연출하며 대회 2연패를 차지했다.

[사진=게티이미지]

23년 만에 코파 아메리카 정상 탈환에 나선 아르헨티나는 2년 연속 승부차기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특히 메시는 승부차기 1번 키커로 나와 공을 허공으로 날려버리는 바람에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아르헨티나는 경기 시작하자마자 에베르 바네가가 기습적인 중거리포를 날리며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21분에는 곤살로 이과인이 상대 수비수의 백패스를 가로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섰지만 슛이 골문 왼쪽으로 살짝 빗나갔다.

전반 28분 칠레의 마르셀루 디아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아르헨티나에 기회가 오는 듯 했다. 하지만 전반 43분 아르헨티나의 마르코스 로호도 백태클을 하다가 퇴장하며 양팀이 다시 10명씩 팽팽한 수적 균형을 이뤘다.

0-0으로 접어든 연장전에서도 골문을 열지 못한 양팀은 결국 운명의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두 팀의 1번 키커들이 모두 실축했다.

칠레 1번 키커 아르투로 비달의 킥이 아르헨티나 골키퍼 세르히오 로메로에게 막혔고, 메시의 킥은 허공을 갈랐다. 2번, 3번 키커들이 모두 성공한 가운데 나선 4번 키커에서 희비가 갈렸다.

칠레의 4번 키커 장 보세주르의 왼발슛이 골망을 흔든 반면 아르헨티나는 루카스 빌리아의 오른발 슛이 칠레 골키퍼에 막혔다. 결국 칠레 5번 키커인 프란시스코 시우바의 슛이 들어가면서 2년 연속 칠레의 우승이 확정됐다.

메시는 아르헨티나 언론들과 인터뷰에서 “중요한 승부차기를 실축했다. 많이 노력했지만 대표팀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다는 사실이 정말 슬프다. 아르헨티나 대표팀 경력은 이걸로 끝이다”며 대표팀 은퇴를 시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