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FTA 이후…미국車 수입 3.6배 늘어

지난해 수입 대수 4만9096대
2011년 1만3669대 보다 급증
수입 관세인하 영향으로 풀이

미국산 자동차의 국내 수입이 한-미FTA(자유무역협정) 체결 전에 비해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산 차의 수입대수는 4만9096대로 집계됐다. FTA 체결 전인 2011년의 1만3669대에 비해 3.6배나 급증한 것이다. 수입금액도 크게 늘어 2011년 3억6288억달러에서 지난해 12억4195억달러로 3.4배 늘었다.

같은 기간 국내 수입차 시장 규모가 10만5000대에서 24만4000대로 2.3배 늘어난 것에 비해 급격한 성장세다.

자동차업계에선 이같은 미국산 차 수입 급증의 이유를 FTA에 따른 관세인하로 보는 시각이 대체적이다. 2012년 FTA체결로 미국산 차의 한국 수입 관세는 8%에서 4%로 절반이 줄었다. 거기에 올해부터는 4% 관세마저 철폐됐다.

미국산 자동차의 무관세 수입효과는 수치로 확연히 드러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미국산 차의 누적 수입대수는 2만8164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만9342대보다 45.6% 증가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같은 기간 일본산 자동차 수입은 1.6%, 독일산 자동차는 12.7% 감소했다.

포드, 크라이슬러, 캐딜락 등 미국 브랜드들은 수입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가격 인하, 고객 마케팅 강화 등을 통해 국내시장에서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포드는 지난해 1만358대를 판매하며 2011년 4184대보다 147.6% 성장했고, 크라이슬러는 88.7% 늘어난 6257대, 고급 브랜드인 캐딜락 역시 17.8% 증가한 886대를 판매했다.

특히 여기에 한국GM도 미국산 차 수입 대열에 합류하고 나섰다. 지난 2014년부터 미국에서 생산한 카마로와 임팔라를 국내에 수입해 판매를 시작한 것이다. 지난 5월까지 임팔라의 누계 판매대수가 6999대에 달하며 올해 수입량은 1만대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세 인하로 국내로 수입되는 비용이 낮아지자 미국 메이커들은 물론 일본 및 독일 메이커들도 미국산 차량의 수입을 늘려가는 추세다. 도요타, 혼다, 폭스바겐 등 미국에서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 메이커들이 미국산 자동차 수입량을 확대하고 있다. 비 미국 브랜드들의 미국산 차 수입 규모는 2011년 5000대 규모에서 지난해에는 2만여대로 증가한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한국 수입차시장이 급성장한 데는 한-미FTA 이후 미국산 차량의 수입증가도 큰 역할을 했다”며 “올해부터 관세의 완전 철폐로 미국산 차량의 가격 경쟁력이 더욱 강화되며 수입 물량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장 일각에선 관세 인하로 인한 가격 하락을 체감하기 힘들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미국산 자동차 수입업체들이 지난해 새 모델을 출시하면서 관세 인하분을 미리 가격에 반영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올초 일부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관세 철폐를 감안해 가격 인하를 기대하고 차 구매를 미뤘는데 차라리 개별소비세 혜택을 받는 편이 나았다’는 글들이 올라오기도 했었다.

유재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